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평우, 朴 자택 찾았다가 발길 돌려…취재진에 "질문할 권리 없다"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 법률대리인단이던 김평우 변호사가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을 방문했지만 사전협의가 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들어가지 못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오전 8시께 점퍼와 모자를 착용하고 박 전 대통령의 자택을 찾았지만 사전 방문 약속이 잡혀있지 않아 10분 만에 발길을 돌렸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자택 방문 배경 등에 대한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다가 갑자기 "언론기관은 수사기관이나 재판기관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데 당신들은 수사하고 재판한다"며 "나는 증인이 되고 싶지 않다. 질문하지 마라"고 말했다.
김평우 변호사 [사진 중앙포토]

김평우 변호사 [사진 중앙포토]

그런데도 질문이 이어지자 "당신들은 질문할 권리가 없고 나한테는 답변할 의무가 없다"고 언성을 높였다.
 
김 변호사는 이날 취재진에 둘러싸여 몇 분간 실랑이를 벌이다가 차량에 올라 현장을 빠져나간 것으로 전해졌다.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