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규혁 "장시호, 김동성과 남녀관계로 만났다" 폭로

김동성(왼쪽)씨와 장시호씨 [사진 일간스포츠, 중앙일보]

김동성(왼쪽)씨와 장시호씨 [사진 일간스포츠, 중앙일보]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출신 이규혁(39)씨가 최순실(61)씨와 조카 장시호(38)씨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김동성(37)씨와 장씨가 한때 연인이었다고 폭로했다.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씨와 장씨 등의 3차 공판에서 이씨는 장씨가 처음에는 김씨와 남녀관계로 만나면서 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문화체육관광부와 삼성 등으로부터 특혜 지원을 받은 동계스포츠영재센터의 전무이사를 맡았었다.

이씨는 "장씨가 김씨와의 관계가 좋을 때 영재센터를 설립하려고 했는데 관계가 틀어지면서 입장이 곤란해졌다면서 제게 빙상 관련 일을 맡아서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했다"며 "김씨와의 관계 때문에 시작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단순하게 이해했다"고 말했다. 또한 이씨는 "장씨가 영재센터를 설립했고 실제적으로 운영했다"며 "사무실에 갔을 때 장씨가 직원들에게 지시하는 모습을 본 적이 있으며, 직원들에게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장씨는 이씨가 외국에 나갔을 때도 영상통화까지 하며 센터 운영을 의논했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