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막말' 김용민,자유한국당 입당 당일 제명될듯…8시 경기도당 윤리위 열어

‘나는 꼼수다’의 진행자로 ‘막말 논란’의 중심에 섰던 김용민씨가 17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했지만 곧바로 제명조치될 것으로 보인다.

박맹우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페이스북에 올린 입당 의도 등에 대한 당 내 여론이 좋지 않아 오늘 저녁 8시 경기도당에서 바로 윤리위원회를 열기로 했다"며 "평당원이기에 시도당 결정으로 징계는 바로 확정된다”고 말했다. 또 “업무방해와 모욕 부분에 대해서도 고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우현 경기도당 위원장은 “예전 총선 때도 막말해서 문제됐던 내용이 있고, 특히 이번 페이스북 글에서도 '박근혜 동지' 이런 표현은 도무지 용납할 수가 없다. 내용을 좀 봐야겠지만 모욕죄가 가장 가깝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제명조치될 것"이라고 전했다. 당사자가 결정에 대해 재심을 청구할 수 있지만 김씨의 경우 재심을 요구하더라도 각하될 가능성이 높다.

김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선거 때마다 제1야당을 막말당으로 말아버리려고, 2012년 민주당 소속 총선 후보 김용민을 화면에 소환시키는 종편들에게 어떻게 하면 감사의 뜻을 표시할까 싶어서 자유당(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근혜 동지, 김진태 동지, 이노근 동지, 함께 태극기가 넘실대는 세상을 건설하자”고 했다.

박유미·백민경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