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너 구속 삼성…주가 단기 충격, 장기론 영향 없을 듯"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으로 이날 주식시장에서 삼성그룹주 대부분이 하락 마감했다. 전체 증시 시가총액의 20% 가까이 차지하는 삼성전자가 0.42% 떨어진 것을 비롯해 삼성물산(-1.98%), 삼성생명(-1.4%), 삼성화재(-0.39%), 삼성에스디에스(-0.78%), 삼성카드(-1.67%) 등이 하락했다.

반면 이 부회장의 구속으로 그의 여동생인 삼성가(家) 장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조명받았다. 호텔신라는 이날 장중 8% 넘게 급등했다. 이 사장이 그룹에서 차지하는 역할과 비중이 커질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기 때문이다. 삼성 측은 그러나 “이 사장이 경영 전면에 나설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호텔신라는 이날 상승폭을 대부분 반납하고 0.96% 오르는 데 그쳤다.

시장에서는 이날 이 부회장 구속으로 삼성그룹주가 단기 충격을 받을 수는 있겠지만 장기로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본다. 익명을 요구한 한 애널리스트는 “삼성은 오너가 구속됐다고 전체가 휘청거릴 정도의 수준은 넘어선 기업”이라며 “만약 소비자를 상대하는 내수 업체라면 사회적 분위기 때문에 실적이 영향받을 수도 있겠지만, 삼성전자는 매출액 대부분이 해외에서 나오는 글로벌 기업”이라고 말했다.

한 투자자문사 대표는 “오너의 구속이 호재도 아니지만 그렇다고 나쁜 뉴스만은 아니다”며 “일단 구속으로 일단락되면서 불확실성이 줄었고, 외국인 투자자들은 이번을 기업지배구조 개선의 계기로 판단해 매수 규모를 더 확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날 개장 직후 삼성그룹 주식들은 일제히 하락 출발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낙폭을 줄였다. 삼성SDIㆍ삼성바이오로직스 등은 오히려 상승 마감했다. 지배구조 개편의 정점에 있는 삼성물산은 당분간 타격이 불가피하다. 한 자산운용사 대표는 “삼성물산 주가에는 삼성그룹 지배구조 프리미엄이 붙어 있었다”며 “오너 구속으로 향후 삼성전자와의 합병을 통한 지주사 전환이 어려운 만큼 주가는 한동안 지지부진한 흐름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