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안종범 공소장 변경 검토나선 특검…뇌물죄 들어가나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7일 브리핑을 열고 검찰과 협의해 최순실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에 대한 공소장 변경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난해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의해 기소된 최씨와 안 전 수석은 현재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설립 과정에서 대기업들로부터 출연금을 강제 모금한 혐의(직권남용, 강요 등)로 재판을 받고 있다. 여기에 특검팀은 수사 과정에서 뇌물수수 혐의를 적용해 입건했다. 때문에, 이를 두 사람에 대한 공소장에 어떻게 반영할지를 검토하겠다는 것이다.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에서 "특수본이 기소한 부분과 특검의 판단에 상충되는 측면이 있다"며 "공소장 변경 또는 병합 등을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법조계에선 최씨와 안 전 수석이 자신의 지위 등을 이용해 강압적으로 출연금을 끌어 모은 것(직권남용, 강요 등)과 기업들이 자신의 이득을 취하기 위해 출연금을 낸 것(뇌물수수)은 동시에 주장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 바 있다.

때문에, 특검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김영재 '김영재 의원' 원장, 김씨의 부인 박채윤 씨 등을 조사한 내용을 토대로 검찰과 적용 혐의에 대해 면밀히 협의할 것으로 보인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