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문수 "이재용 구속은 충격…한국경제에 대한 자해행위"

 
[사진 김문수 전 경기지사 페이스북]

[사진 김문수 전 경기지사 페이스북]


17일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과 관련해 "충격과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전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 계정에 "국회가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 시킨데 이어 야당이 임명한 편파적인 정치 특검은 무리한 표적수사로 대한민국 대표기업 삼성의 최고의사결정권자까지 구속시켰다"며 "한국경제 전체에 미칠 충격과 악영향이 걱정된다"고 했다.

[사진 김문수 전 경기지사 페이스북]
[사진 김문수 전 경기지사 페이스북]

이어 "저는 박 대통령 탄핵과 이 부회장의 구속이 대한민국 정치와 경제에 대한 자해행위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가원수가 직무정지 되어 있는 가운데 대한민국 제일의 기업을 이끄는 기업인까지 구속되어 이미 어려운 우리 경제가 더 악화되지 않을까, 그리고 그 피해는 우리 국민에게 돌아오지 않을까 심히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고 우려를 드러냈다.

그러면서 "법원은 국익을 고려하여 신속하고 지혜로운 재판으로 대한민국 경제에 미칠 악영향을 최소화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