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가 지명한 하워드, 백악관과 갈등 끝에 NSC 보좌관직 "안 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새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으로 낙점했던 로버트 하워드 예비역 해군 중장이 제안을 고사했다고 AP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하워드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NSC 보좌관직 거절 의사를 밝히며 "내가 이 자리를 거절하는 것은 순전히 개인적인 이유다. 나는 40년의 군생활 끝에 비로소 개인 시간을 누릴 수 있는 특수한 직위를 얻게 됐다"고 말했다. 하워드는 현재 록히드마틴 아랍에미리트(UAE) 법인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있다.

그러나 외신은 하워드가 NSC 보좌관직을 놓고 트럼프 행정부와의 조율 과정에서 발생한 갈등 때문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로이터는 "하워드는 자기 사람으로 꾸려진 팀을 데려가려 했으나 백악관이 이를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한 소식통을 인용해 "하워드는 국가의 부름과 현 정부의 명백한 기능장애 사이에서 고민한 끝에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 마이클 플린 전 NSC 보좌관이 러시아와의 내통 논란 끝에 사퇴하자 하워드에게 이 자리를 제안했다. 당시 하워드는 "며칠만 생각할 시간을 달라"며 답변을 유보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