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특검 "내일 오전 10시 우병우 전 수석 피의자 소환"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오는 18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피의자 혐의로 소환한다고 밝혔다.

특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17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 전 수석을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피의자 소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전 수석은 직권남용 혐의 외에 직무유기 혐의도 받고 있다고 특검은 설명했다.

우 전 수석의 소환조사가 특검 활동기간 끝무렵에 이뤄진 배경에 대해 이규철 특검보는 “소환이 지연된 이유는 소환을 위한 사전 조사가 지연됐기 때문”이라며 “사정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앞서 우 전 수석은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하며 비선실세 최순실씨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사건을 알고 있으면서도 묵인하거나 방조햇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박근혜 대통령과 최씨 주도로 설립된 미르재단 등을 내사한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의 감찰을 방해하고 영향력을 행사해 이 전 감찰관이 해임되도록 했다는 의혹도 제기된 상태다.

특검은 문화체육관광부의 좌천성 인사 의혹을 수사하며 우 전 수석이 당시 김종덕 장관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과장급 고위 공무원 5명에 대한 좌천성 인사를 지시했다는 문체부 관계자의 진술을 확보한 바 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n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