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재용 구속' 여야 대선주자들 한 목소리로 '환영'

 
[중앙포토]

[중앙포토]


17일 여야 대선주자들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과 관련,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한 목소리를 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계정에 "결국 국민의 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으로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 처벌, 재벌적폐 청산의 한 고비를 넘겼다"라며 "국민의 분노에 마침내 사법부가 응답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특검의 노고에 박수를 보낸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특검조사를 받아들이고, 그 죄과를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전 공동대표는 "이번 법원의 결정은 공정한 법집행의 의지를 보여준 판단"이라고 평가하며 "정경유착의 실체가 드러났다. 뇌물수수자인 박 대통령도 더 이상 수사를 회필할 명분이 없다"고 박 대통령 측의 특검 수사 협조를 요구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도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 부회장 구속 영장 발부와 관련해 법원의 결정을 환영한다"며 "특검 수사가 힘을 받아서 철저히 진행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입장문을 내고 "유전무죄 재벌천국을 구속하고 이 땅에도 정의가 자라날 수 있다는 실낱같은 희망을 보여준 법원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대선주자인 유승민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 부회장의 구속 영장을 발부한)법원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우리 모두는 경제 정의가 바로 서는 대한민국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도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하며 "대통령에 대한 수사도 조속히 마무리 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다만, 대통령의 탄핵 기각을 주장하는 일부 대선주자들은 이와 관련, 별다른 입장을 내보이지 않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