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유승민 "대통령 된다면 여성가족부 폐지하면 좋겠다"

 
[사진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 방송 캡처]

[사진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 방송 캡처]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여성가족부 폐지를 주장했다.

16일 방송된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에 출연한 유 의원은 '대통령이 된다면 내각 구성을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폐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여성가족부가 독립된 부처의 위상이나 역할을 하는 것도 아니고 여성들이 여가부의 존재를 꼭 좋아하시는지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성이 근로 현장에서 겪는 차별 등의 문제는 고용노동부나 보건복지에서 해결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여성분들이 뭐라고 그러실지 모르겠으나 저는 여성가족부는 폐지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반면 이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자신의 정책 싱크탱크가 주최한 '새로운 대한민국, 성평등으로 열겠습니다' 포럼에서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되겠다"며 "나 역시 어머니가 한 사람이고 여성이라는 사실을 오랫동안 깨닫지 못했다. OECD 국가 가운데 대한민국 여성의 지위는 거의 모든 면에서 꼴찌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