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남 살해 여성 용의자는 나이트클럽 호스티스”

인도네시아 매체가 보도한 아이샤의 여권. [인도네시아 데틱뉴스 캡처]

인도네시아 매체가 보도한 아이샤의 여권. [인도네시아 데틱뉴스 캡처]
 

 
김정남 살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체포한 인도네시아 국적 여성 용의자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시내 나이트클럽에서 호스티스로 일해온 이혼녀라는 보도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인도네시아 온라인매체 쿰푸란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신원을 알 수 없는 한 남성이 ‘시티 아이샤’(Siti Aishah)라는 이름의 이 인도네시아 여성이 일하는 나이트클럽에서 그녀에게 접근해 사람들의 시선을 끄는 행동을 하면 100달러를 주겠다고 제안했다.

아이샤는 그 돈이 필요했던 까닭에 제안을 받아들였고 김정남이 누구인지 몰랐다고 한다. 이 여성은 다른 용의자들을 알지 못했고, 그들이 코미디 리얼리티 TV 쇼의 크루라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쿰푸란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세랑 출신인 아이샤는 이혼녀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가사보조인으로 일하다가 지금은 헤어진 남편과 함께 지난 2013년에 말레이시아로 입국했다. 지금은 이혼 후 아들과 따로 살고 있다.

김정남 독살 사건을 수사 중인 말레이시아 경찰이 16일 여성 용의자 1명과 이 여성의 도주를 도운 택시기사 등 남녀 커플을 추가로 체포하면서 사건 수사가 속도를 높이고 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이날 인도네시아 여권 소지자인 시티 아이샤(25)와 남자친구인 말레이시아인(26)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공항에서 김정남을 독살한 혐의로 이틀 새 체포된 여성 용의자 2명이 각각 베트남 국적과 인도네시아 국적 보유자로 드러나면서 다국적 암살조가 범행에 투입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