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한족 운전사 포섭, 법져버리라” 7년 전에도 청부살인 노렸다

김정남 피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2010년에도 이복형 김정남을 암살하려 했다. 당시 국가안전보위부(현 국가보위성) 공작원인 김영수(가명)가 테러계획을 지시받았다. 김정은의 암살기도는 김영수가 2012년 탈북자로 위장해 한국으로 들어왔다가 국정원의 합동심문과정에서 검거되면서 드러났다. 중앙일보는 김영수가 검찰과 공안당국에 진술한 내용을 입수했다. 당시 암살미수사건의 전말이 드러난 건 처음이다. 김영수의 진술에는 김정남의 말레이시아 피살 사건과 유사한 대목이 있었다.

김영수는 2010년 6월 중순 중국 지린(吉林)성 옌지(延吉)시 진달래 광장에서 평양에서 나온 국가안전보위부(현 국가보위성) 간부와 접선했다. 보위부 간부는 김영수에게 작은 봉투 하나를 건넸다. 봉투에는 중국돈 100위안 짜리 100장이 묶여 있는 돈다발(1만 위안, 한화 약 166만원)이 들어있었다.

보위부 간부는 “싱가포르에 있는 김정남이 중국에 들어와 탈북자들의 세를 규합하려 한다. 우리 애들(탈북자) 몽땅 잡아들이고 (김정남을) 법져버리라”고 암살지령을 내렸다. 북한 말로 ‘법져버리다’는 살해하라는 은어다. 보위부 간부는 “(김정남이)하이난다오(海南島)를 거쳐 광저우로 올 지, 홍콩을 거쳐 베이징으로 올 지 모르니 장소는 나중에 알려 주겠다. 일단 대기하라”는 말을 남기곤 사라졌다.
관련 기사

이번 용의자들도 베트남·인도네시아 여권
김영수는 옌지 시내 숙박업소에서 머물며 기다렸다. 며칠이 지난 2010년 7월 초 “(김정남이) 동북 3성(지린·랴오닝·헤이룽성)으로는 오지 않을 수 있다. (김정남의)입국 시기를 나중에 알려줄 테니 일단 옮기라”는 지시가 내려왔다. 김영수는 선양(瀋陽)으로 거처를 옮긴 뒤 시내 서탑거리와 ‘코리아 민박’에 6일간 투숙하며 다시 지시를 기다렸다. 그러자 구체적 테러계획이 내려왔다.

“아직 (김정남이 움직일)동향이 없으니 현장에서 대기하라. 그 동안 택시기사를 포섭해 교통사고로 위장할 수 있도록 계획을 수립하라. 평소에 술을 잘 마시지 않는 40대의 한족(漢族), 전과가 없고 공안(한국의 경찰)에 친척이 있는 운전사를 수배해 활용하라”는 내용이 담겼다. 택시기사가 실수로 사고를 냈고, 공안에 있는 친척의 도움으로 석방될 수 있는 조건을 만들어야 한다는 취지였다.

김영수는 건네받은 1만 위안(당시 베이징대 졸업자의 3달치 월급)으로 택시기사를 섭외한 뒤 거사일을 기다렸다. 당시 보위부에 “나에게 막내 동생뻘이 하나 있는데 잘못 되면 잘 부탁한다”는 메시지도 남겼다.

그러나 보위부가 알려 주겠다던 날짜와 장소를 수개월이 지나도록 전달하지 않았다. 김정남이 싱가포르에서 중국에 들어오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결국 2011년 초 “평양에 복귀하라”는 명령이 내려와 김영수는 평양으로 돌아갔다. 평양에 머물던 김영수는 2012년 탈북자로 위장해 국내 북한 인권단체 대표들에 대한 테러를 목적으로 국내에 잠입했다가 체포됐다.

해외 암살 땐 주권침해 논란, 외국인 청부

김영수를 통해 드러난 중국에서의 김정남 암살 시도는 외교 경로를 통해 중국에도 전달됐고, 중국은 북한에 항의와 함께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그러곤 중국 본토는 물론이고 중국령 마카오에서도 김정남에 대한 신변보호에 들어갔다.

2010년 암살미수 사건은 ▶북한 국적이 아닌 현지인을 협조자로 동원하려했다는 점 ▶장기간 치밀한 준비를 했다는 점 ▶사건 사고로 위장하려고 계획한 점 ▶김정남의 동태를 끊임없이 관찰해 온 점에서 이번 사건과 비교된다. 말레이시아 경찰에 체포된 여성용의자 2명은 각각 베트남과 인도네시아 여권을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이 실제 현지인인지 위장한 북한인 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김정남 피살의 배후가 북한이라면 해외에서 발생한 테러에 대한 주권 침해 등의 논란에서 벗어나기 위한 청부살인 방식을 택했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공항에서 테러를 하기 위해선 김정남의 행적과 동선을 파악한 뒤 사전에 계획을 준비해야만 가능하다. 중국 암살 미수사건은 교통사고 위장이라는 치밀한 계획을 세우고 6개월 이상 기다렸다.

김정남의 피살 이유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나오지 않고 있다. 하지만 2010년 북한이 김정남 제거 이유를 ‘탈북자들의 세 규합’이라는 체제 위협 세력으로 몰아간 점도 주목된다.김정은이 이복형을 ‘정치적 위협세력’으로 의식하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