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법원서도 놀란 7시간30분 이재용 영장심사

두 번째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16일 서울지방법원에서 실시됐다.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이 부회장이 법원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 김성룡 기자]

두 번째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16일 서울지방법원에서 실시됐다. 이날 오후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이 부회장이 법원청사를 나서고 있다. [사진 김성룡 기자]

16일 오전 10시30분에 서울중앙지법에서 시작된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오후 6시쯤 끝났다. 쟁점이 많은 중요 재판을 방불케 하는 약 7시간 30분의 강행군이었다. 중간의 쉬는 시간은 20분이었다. 이 부회장은 함께 영장이 청구된 박상진(64) 삼성전자 사장에 대한 실질심사 때문에 법정에서 오후 7시쯤 나왔다. 법원에서는 “영장실질심사를 이렇게 오래 하는 것은 본 적이 없다”는 말이 나왔다. 박영수 특검팀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지난 14일 이 부회장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했다.

최대 쟁점은 1차 때와 마찬가지로 뇌물죄 혐의였다. 심리를 맡은 한정석 영장전담 판사는 기초적 사실 관계를 주로 물었다. 특검팀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의도를 짐작하기 어려운 질문을 많이 받았다”고 말했다.

특검팀 측은 이 부회장의 뇌물 혐의를 입증할 서류 등의 증거물을 잇따라 제시했다. 지난달 26일 입수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의 수첩 39권이 포함돼 있었다. 삼성 측은 정유라씨가 탄 말 ‘블라디미르’와 삼성SDI 주식 처분과 관련된 의혹을 방어하는 데 시간을 많이 썼다. 특검팀 관계자는 “삼성 측에서 권력 관계상 아래에 있는 사람이 강요에 의해 제3자에게 뇌물을 적용한 해외 사건 중 뇌물죄로 결론 나지 않은 사례를 대거 가져와 하나하나 발표했다. 우리도 자료를 큰 여행용 가방 하나만큼 가져갔는데 저쪽은 두세 배 더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삼성 측의 변론 시간은 네 시간 반 정도였다. 특검팀은 약 두 시간을 증거 제시에 썼다.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대응하기 위해 삼성 측과 특검팀 측 모두 진용을 보강했다. 특검팀 쪽에서는 양재식(52·사법연수원 21기)·이용복(56·18기) 특검보를 포함한 7~8명이 나섰다. 첫 영장실질심사 때는 빠졌던 윤석열(57·23기) 수사팀장과 한동훈(44·27기) 부장검사도 참여했다. 삼성 측도 법무법인 태평양의 송우철(55·16기)·문강배(57·16기) 변호사를 주축으로 7명의 변호인단을 꾸렸다. 문 변호사와 함께 한때 특검보 후보에 올랐던 조근호(58·연수원 13기) 변호사도 합류했다.

이 부회장과 함께 구속 영장이 청구된 박상진(64) 대외협력 담당 사장에 대한 영장실질 심사에는 한 시간 정도만 소요됐다. 이 부회장과 박 사장은 심사의 결론이 날 때까지 서울구치소에서 대기했다.

글=김나한·송승환 기자 kim.nahan@joongang.co.kr
사진=김성룡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