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나리·진달래, 최대 나흘 빨리 핀다

봄의 전령사로 꼽히는 개나리와 진달래가 올해는 예년에 비해 최대 나흘가랑 빨리 선보일 전망이다. 개나리는 3월 13일 제주도를 시작으로 남부지방은 3월 14~24일, 중부지방은 3월 24일~4월 3일 필 것으로 예상된다. 진달래는 3월 16일 제주도와 부산 등 경남 남해안지역에서 피기 시작해 중부지방은 3월 27일~4월 5일쯤 개화할 것으로 보인다.

민간 기상정보회사인 케이웨더는 16일 “2월 하순과 3월의 기온이 평년보다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돼 봄꽃도 평년보다 빨리 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케이웨더의 반기성 예보센터장은 “봄꽃의 개화 시기는 일반적으로 2월과 3월의 기온에 가장 큰 영향을 받는다”며 “앞으로 한두 차례 꽃샘추위가 나타날 때도 있겠지만 대체로 평년보다 기온이 다소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봄꽃의 절정 시기는 제주도 는 3월 20일 이후, 남부지방은 3월 21~31일경, 중부지방은 3월 31일~4월 10일경으로 예상된다.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봄꽃 개화시기도 빨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1980년대(1981~1990년) 2·3월과 2010년대(2011~2016년) 같은 기간을 비교하면 개나리는 하루, 진달래는 3일 가량 빨리 핀 것으로 분석됐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