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태종대 해안절경, 모노레일 타고 즐긴다

뛰어난 해안 절경으로 국가지정문화재(명승)로 지정된 부산 태종대. 2020년부터 지상 5m 높이에 설치된, 사방이 유리로 된 모노레일을 타고 이 절경을 감상할 수 있게 된다.

부산시가 2019년 말까지 태종대에 모노레일을 건설하기 때문이다. 시는 오는 20일 영도구 문화예술회관에서 주민설명회를 연다.
태종대 모노레일은 98인승짜리 3차량이 1편성(총 4편성 운영)으로 투입된다. 태종대관리사무소~자갈마당~전망대~태종사~관리사무소까지 3.7㎞를 주말 6분, 주중 8분 간격으로 순환·운행한다. 해안가는 기존 도로노선을 따라 구조물이 설치된다. 태종사 일대 등 일부 구간은 야산이다. 탑승요금은 어른 1인당 1만원 미만을 검토하고 있다.

모노레일은 현재 태종대 순환도로를 따라 운행하는 버스(다누비)를 대체하기 위한 것이다. 다누비가 매연·소음을 유발하고 비가 올 때 운행하지 못하는 단점이 있어서다. 모노레일은 전기로 움직여 친환경적이다.

부산시는 오는 8월 공모를 거쳐 민간사업자를 선정한 뒤 내년 상반기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하반기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완공 목표는 2019년 말이다.

조용래 부산시 관광개발추진단장은 “친환경 모노레일이 관광과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