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와이스 T T 댄스 우리가 추면 … ’ 원작 뺨치는 커버영상 봇물

인기 음악에 자신의 색을 덧입혀 재창조하는 크리에이터들이 늘어나고 있다.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멤버들. 오른쪽에서 넷째가 리아 킴. [사진 유튜브]

인기 음악에 자신의 색을 덧입혀 재창조하는 크리에이터들이 늘어나고 있다.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멤버들. 오른쪽에서 넷째가 리아 킴. [사진 유튜브]

춤 좀 춘다는 사람들 사이에 새롭게 떠오른 성지가 있다.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의 유튜브 채널이다. 여기에 올라와 있는 동영상은 단순히 원곡의 안무를 따라하는 커버 수준이 아니다. JYP 안무가 출신 리아 킴이 만든 걸그룹 트와이스의 ‘TT’춤 오리지널 버전이나 인기 팝음악에 맞춰 안무를 직접 짠 동영상이 매일 업로드된다. 리아 킴을 포함해 10여 명의 크리에이터가 주축이 돼 만들어진 파워풀하고 독창적인 춤에 힘입어 2년 만에 구독자 수 452만 명, 전체 동영상 조회 수 10억에 육박하는 인기 채널로 급성장했다.

‘댄스 한류’를 이끄는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원밀리언 채널은 태어날 때부터 TV보다 모바일 기기가 익숙한 ‘모모세대(More Mobile)’의 음악 소비방식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모모세대는 트와이스의 ‘TT’가 히트하면 포털사이트에서 연관 검색어를 통해 관련 기사를 찾아보지 않는다. 동영상 사이트를 뒤져 ‘TT’ 뮤직비디오를 반복 시청하고, 트와이스의 원곡을 토대로 다른 사람이 재가공한 커버 동영상을 감상한다. 빅뱅의 ‘판타스틱 베이비’ 뮤비가 2억 뷰를 달성하자 노래를 따라부르거나 춤을 따라추고 악기로 연주하는 커버 영상이 덩달아 상승세를 타기도 했다. ‘듣는’ 음악에서 ‘보는’ 음악으로 소비 패턴이 바뀌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여기에 보다 상품성 있고 개성 강한 크리에이터(자체 제작 동영상을 인터넷에 올리는 창작자)가 가세하면서 유튜브 동영상 시장에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멤버들이 선보이는 미국 걸그룹 피프스 하모니의 '워스 잇(Worth It)']
  
 
<b>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b> 리아 킴이 수석 안무가로 있는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사진 유튜브]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리아 킴이 수석 안무가로 있는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 [사진 유튜브]

원밀리언은 댄스 스튜디오를 운영하던 리아 킴과 댄스 영상 전문가 윤여욱 대표가 만나 설립했다. 춤을 좋아하는 일반인들의 참여를 끌어들여 시너지 효과까지 얻었다. 동영상 제작은 강습 방식으로 이뤄진다. 춤 전문가들인 강사진이 각각 곡을 선정해 안무를 짜면 수강생들이 수업을 듣고 팀을 이뤄 연습해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함께 동영상을 찍는다. 리아 킴은 “춤을 전문적으로 추는 사람들도 있지만 K팝을 사랑하는 외국인도 찾아온다. 춤으로 ‘많은 사람에게 영감을 주자(Inspire Millions)’는 게 우리 목표”라고 소개했다.

[바이올린에 K팝 댄스를 접목한 제니 윤이 연주하는 걸그룹 트와이스의 '치어 업(Cheer Up)']
  

<b>제니 윤</b> 트와이스의 ‘치어 업’에 맞춰 바이올린을 켜는 제니 윤. [사진 유튜브]

제니 윤 트와이스의 ‘치어 업’에 맞춰 바이올린을 켜는 제니 윤. [사진 유튜브]

K팝에 클래식을 접목한 크리에이터도 등장했다. 바이올린 연주에 댄스를 결합한 ‘댄스올린’으로 인기를 끄는 제니 윤(26·윤은경)이 그렇다. 그는 바이올린을 연주하며 트와이스·레드벨벳 등 걸그룹 안무를 춘다. 남성 백댄서들과 함께 엑소의 ‘몬스터’ 같은 보이그룹 곡까지 섭렵했다. 6살 때부터 바이올린을 배운 제니 윤은 “발레하며 연주하는 린지 스털링의 영상을 보고 한국 노래와 춤을 함께 보여주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현재 제니 윤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21만 명. 댄서 섭외부터 촬영 장소 물색, 동영상 편집까지 혼자서 도맡아 한다. “100만 명 돌파가 목표”라고 밝혔다. “원래는 바이올린 개인 강습을 주로 했는데 바이올린과 춤을 함께 배우고 싶다는 사람들이 많아 아예 학원을 차렸다”고 했다.

인기 커버 동영상은 해외 시청자들의 비중이 대개 60~70%에 이른다. 그러다 보니 외국 크리에이터들과 컬래버레이션하는 경우도 있다.

[노르웨이 크리에이터 펠렉과 함께 일본 애니메이션 '나루토'의 오프닝곡을 부르는 라온 리]
  
<b>라온 리</b> 일본 애니메이션 OST를 바꿔 부르는 라온 리. [사진 유튜브]

라온 리 일본 애니메이션 OST를 바꿔 부르는 라온 리. [사진 유튜브]

라온 리(26·이라온)가 대표적이다. 스웨덴 MCN인 유나이티드 스크린 사운드 소속인 그는 일본 애니메이션 OST 전문이다. 어려서 일본 애니메이션 ‘카드캡터 체리’를 보며 성우의 꿈을 키운 그의 본업은 치위생사였다. 일하며 틈틈이 올린 커버 영상이 계기가 돼 노르웨이 록 밴드 출신으로 커버 동영상 분야의 세계적인 크리에이터인 펠렉과 연이 닿았다. ‘나루토’ 오프닝곡 등 5~6차례 작업을 함께하며 점점 빠져 들어 이달 초 아예 병원을 그만뒀다. 전업 유튜브 크리에이터로 직업을 바꾼 거다. 2년 새 구독자가 119만 명으로 늘어나 힘을 얻은 결과다.

라온 리는 “MBC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처럼 가수가 아닌 비전문가도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는 게 커버 음악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밝혔다. “처음에는 가사가 있는 악보를 찾느라 애를 먹었다. 그래서 가사 제공 서비스를 하면 좋을 것 같아 일본어를 소리 나는 대로 적은 악보를 올리거나, 팬들의 도움을 받아 비영어권 구독자들을 위한 해당 언어 자막을 제공한다”며 다양한 국적의 이용자들과 소통하는 방법을 전했다.

이런 크리에이터들이 늘면서 관련 업계에서 이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는 모양새다. 지난달 개국한 CJ E&M의 다이아 TV가 뮤직 크리에이터 지원에 열심이다. 소속 아티스트인 원밀리언 댄스 스튜디오와 래퍼 마이크로닷이 함께 신곡 ‘가위바위보’의 안무 제작기를 담은 리얼리티 콘텐트도 이달 중 선보이다. 구글코리아 박태원 매니저는 “능력 있는 크리에이터들이 만드는 콘텐트는 기성 아티스트 중심의 한류를 재확산시키는 효과가 있다”고 분석했다. 외국에서는 저스틴 비버나 찰리 푸스처럼 커버 영상으로 ‘스타’를 발굴해 오리지널 콘텐트 제작으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