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재홍 방통위 부위원장, 우즈베크·카자흐와 협력 논의

방송통신 교류 협력차 우즈베키스탄을 찾은 김재홍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왼쪽에서 넷째).

방송통신 교류 협력차 우즈베키스탄을 찾은 김재홍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왼쪽에서 넷째).

김재홍 방송통신위원회 부위원장이 지난 13일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했다. 15일까지 수도 타슈켄트에 머물며 이 나라 정보통신부, 국영 방송사 관계자들을 만나 한국과의 방송통신 교류협력 확대방안을 논의했다.

우즈베키스탄 정부통신부 미드존 바흐티아로비치 알라모프 차관 등을 만난 자리에서 “올해는 양국 수교 25주년이자 고려인 이주 80주년이 되는 해”라며 “이를 기념하기 위한 공연, 다큐멘터리와 드라마를 제작하자”고 제안했다. 이어 “내년 평창 겨울올림픽은 5세대(5G) 모바일 서비스와 초고화질(UHD) 방송이 실용화되는 무대가 될 것”이라 강조하고 알라모프 차관 초청 의사를 밝혔다. 또 우즈베키스탄 고려인 단체인 고려인문화협회를 방문해 이들의 중앙아시아 정주 80주년 기념행사 준비 상황, 18만 명에 이르는 고려인에 대한 한국어 및 전통문화 교육 지원방안 등에 대해 들었다.

김 부위원장은 17일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방송통신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정훈 기자 han.junghoon@jtbc.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