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끝내는 시즌 ‘가을 홈런’으로 끝내 주겠다

선수로서 마지막 시즌을 앞둔 프로야구 삼성 이승엽이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승엽은 “올해는 플레이오프를 반드시 치르겠다”고 말했다. 삼성은 지난 시즌 9위였다. [사진 삼성 라이온즈]

선수로서 마지막 시즌을 앞둔 프로야구 삼성 이승엽이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이승엽은 “올해는 플레이오프를 반드시 치르겠다”고 말했다. 삼성은 지난 시즌 9위였다. [사진 삼성 라이온즈]

“세상에서 제일 재미있는 건 야구다. 하면 할수록 어려운, 야구만의 독특한 매력 때문이다. 그 재미에 빠져 몰두하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 그만둘 때가 가까워오니 야구가 더 사랑스러워졌다.”

‘국민타자’ 이승엽(41·삼성)이 일본 오키나와에서 23번째 스프링캠프를 보내고 있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하겠다고 밝힌 그를 지난 14일 오키나와의 온나손(恩納村) 체육공원에서 만났다.
 
마지막 스프링캠프를 보내고 있는 느낌은.
“굉장히 편안하다. 지난해는 ‘2년 있으면 은퇴니까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마음이 있었다. 지금은 마지막이라는 게 느껴지니까 그런 마음마저도 내려놓은 것 같다.”
홈런을 더 많이 치기 위해 오른쪽 다리를 들어올렸다 내리면서 힘을 싣는 폼(레그킥)으로 바꾼다고 했는데.
“아니다. 다시 작년 폼으로 돌아왔다. 괌 훈련에서 해보니 폼이 엉망이었다. 크게 치려다 보니 정작 임팩트 순간에 힘을 싣지 못하더라. 프로 23년차인데도 아직 힘이 안 빠진다.”
천하의 이승엽이 ‘아직 힘을 못 뺐다’고 하면 누가 믿겠나.
“그래서 야구가 어렵다는 거다. 볼링은 퍼펙트(300점 만점)가 있지만 야구는 완벽이라는 게 없다. 한 번 통달해 보지도 못하고 은퇴하는 게 야구선수의 숙명이다. 야구는 실패를 줄이는 싸움이다.”
올해는 1루수로 더 많이 출전하겠다던데.
“지명타자는 한 경기에 네 번 정도 타석에 들어서는 게 전부다. 수비를 하면 상대 선수나 코치와 짧게나마 인사를 나눌 수도 있고, 팬들과 눈맞춤도 할 수 있다. 물론 포지션은 코칭스태프에서 결정하는 거다.”
마지막 경기가 어떨지 상상해 본 적이 있나.
“그것까지는 생각 안 해봤다. 대구의 새 야구장(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플레이오프를 반드시 해야 한다. 이건 목표가 아니라 내 사명감이다. 좀 더 욕심을 낸다면 한국시리즈 진출이다.”
미국 메이저리그처럼 ‘은퇴 투어’를 하게 될 것 같은데.
“KBO 양해영 사무총장님이 인터뷰에서 언급하셨더라. 한국에서는 처음이라 영광스럽고 감사한 일이다. 경기 끝난 뒤 관중들께 인사만 할 수 있어도 좋겠다.”
야구 인생의 하이라이트는.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이다. 일본과의 준결승전 8회 터뜨린 결승 홈런은 말 그대로 ‘인생타’였다. 당시 너무 부진한 탓에 베이징에서도 한국 팬들이 ‘이승엽 빼라’고 욕을 했다. 그때 못 쳤으면 평생 ‘큰 경기에 약한 선수’라는 낙인이 찍혔을 것이다.”
가장 간직하고 싶은 공은.
“1995년 개막전 대타로 나가 프로 무대에서 첫 안타를 날렸다. 잠실에서 LG 김용수 선배를 상대로 중전안타를 쳤는데, 경기 막판인데다 원정팀 막내가 친 공이라 아무도 신경을 쓰지 않았다. 정말 갖고 싶은데 아마 이 세상에 없을 것이다.”
‘36번’은 영구결번이 되겠다.
“ 나도 좋아하지 않는 번호였다. 프로 계약을 늦게 하는 바람에 36번과 53번 두 개만 남아 있었다. 1년만 쓰고 바꾸려고 했는데 성적이 좋아져서 계속 썼다.”
자신의 홈런 기록(KBO리그 443개, 한·일 통산 602개)을 깰 선수가 나올까.
“KBO리그에서는 박병호라고 봤는데 미국으로 갔다. 타고투저 현상이 뚜렷해서 누군가 다시 등장할 것이다. 타격 기술은 훈련을 통해 향상되지만 투수의 훈련량은 한계가 있다 .”
은퇴 후 계획은.
“지도자·해외 연수·방송 해설 중에서 결정될 것 같다. 가족과 시간을 보내고 싶다. 두 아들에게도 친구 같은 아빠가 되고 싶다.”
프로야구가 더 많은 사랑을 받으려면.
“선수들이 프로다운 모습을 보여야 한다. 항상 누군가 보고 있다고 생각하고 고급스럽게 행동해야 한다.”
약물의 유혹을 느낀 적이 있나.
“나는 없었다. 내가 약에 무척 민감하다. 손가락 부상을 당했을 때 의사가 합법적인 약과 주사를 권했는데도 썩 내키지 않았다. 이걸 하면 선수 생명이 짧아질 거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아는 분이 ‘스테로이드는 절대 하지 마라. 심장 쇼크로 빨리 죽는다’고 해서 쳐다보지도 않았다.”

다시 태어난다면 뭘 할 건지 그에게 물었다. 그는 “야구를 할 거고, 타자를 할 거다. 류현진 정도의 투수가 못 된다면 타자를 하는 게 나을 것 같다”고 했다.

오키나와=정영재 스포츠선임기자 jerry@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