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리온, 중국·베트남서 날개 … 사상 최고 실적

오리온이 중국·베트남 등 해외사업장 실적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사상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오리온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 증가한 3262억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고 16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당기순이익은 2408억원으로 36% 상승, 역시 사상 최대였다. 매출액은 2조3863억원을 기록했다. 국내 매출은 6794억원으로 전년(7074억원) 보다 다소 줄었지만 해외 성적이 좋았다.

중국 제과시장 성장이 다소 정체됐다는 평가에도 불구하고 중국법인은 국내 2배에 가까운 1조346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전년 보다 4.3% 오른 수치다. ‘오!감자’는 연매출 2500억원을 돌파했고 초코파이 역시 2000억원을 넘기며 메가브랜드(연매출 2000억원 이상)로 등극하며 성장을 이끌었다. ‘스윙칩’도 중국 내 오리온 제품 중 7번째로 1000억원을 넘어서며 인기제품 대열에 합류했다.

베트남에서의 성장세는 더 눈에 띈다. 전년 대비 24.1% 성장하며 베트남 진출 11년만에 연 매출 2000억원을 넘었다. ‘초코파이’가 성장을 주도하는 가운데 ‘오스타’와 ‘투니스’ 등 스낵류도 전년 대비 40% 이상 고성장하며 뒤를 받쳤다.

오리온 재경부문장 박성규 전무는 “해외 사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며 글로벌기업으로 위상을 강화했다”며 “글로벌 R&D 협업체계 활성화로 중국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규사업 추진을 통해 신성장 동력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