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R&D 인재 모시기’ 직접 나선 구본무 회장

구본무 LG 회장(오른쪽 둘째)이 15일 테크노 컨퍼런스에서 이공계 인재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LG]

구본무 LG 회장(오른쪽 둘째)이 15일 테크노 컨퍼런스에서 이공계 인재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LG]

구본무 LG 회장이 이공계 인재 영입에 직접 나섰다. LG는 15일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국내 연구개발(R&D) 인재 400여 명을 초청해 ‘LG 테크노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LG 경영진들이 R&D 인재들에게 회사의 기술 혁신 현황과 트렌드, 육성 중인 신성장 사업을 설명하는 자리다.

구 회장은 이 자리에 직접 참석해 “여러분처럼 우수한 인재들과 함께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고 싶다”며 “서울 마곡에 들어설 첨단 융복합 연구단지에 창의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는 업무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구 회장은 2012년 이 컨퍼런스가 처음 시작된 이후 6년째 빠짐없이 참석했다. 이날 컨퍼런스에는 구본준 LG 부회장,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등 경영진 80여 명이 참석했다.

계열사들은 각 사별 세션에서 인공지능, 로봇, 사물인터넷 등 4차 산업과 관련된 최신 기술 트렌드와 LG의 R&D 현황을 소개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