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밀레니얼 세대 키워드는 뷰티·여행·디저트

 
자료:롯데멤버스

자료:롯데멤버스

‘나, 온라인, 그리고 편의점.’

유통 변화를 주도하고 있는 밀레니얼 세대들의 소비를 상징하는 키워드다. 베이비붐 세대의 자녀 세대인 밀레니얼 세대는 1980년대 초부터 2000년대 초까지 출생한 세대를 일컫는다. 이들은 자신을 위한 투자에 돈을 아끼지 않고 쇼핑의 70%를 온라인으로 즐긴다. 편의점 고객의 절반은 밀레니얼 세대다. 롯데멤버스가 남녀 4000명을 조사해 소비 패턴을 분석한 ‘2017 트렌드 픽’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 중 71.7%는 ‘나를 위해 쓰는 돈은 아깝지 않다’고 답했다. 반면 같은 물음에 1955~63년에 출생한 베이비붐 세대는 49.8%가 ‘그렇다’고 답했다. 밀레니얼 세대가 자기 만족을 위해 지출하는 상품은 뷰티·여행·디저트의 비율이 높다. 또 밀레니얼 세대의 절반(56%) 이상은 최근 1년 이내 혼술(혼자 마시는 술)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혼자 술을 마실 때, 베이비붐 세대는 주로 마트에서 술을 사지만, 밀레니얼 세대는 편의점을 이용한다.

자료:롯데멤버스

자료:롯데멤버스

밀레니얼 세대가 쇼핑을 할 때는 모바일(35.6%)이나 PC(29.6%)를 주로 이용한다. 특히 최근 6개월 이내 모바일 쇼핑을 이용했다는 답변이 96%를 넘었다. 이들은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스마트폰을 놓지 않고 쇼핑 보조 수단으로 이용한다. 가격을 비교하거나 상품 후기를 읽는다. 사진을 찍거나 지인들에게 구매 의사 결정에 대한 의견을 묻기도 한다. 밀레니얼 세대의 편의점 이용률은 51.3%로 다른 세대에 비해 높다. 1년에 평균 14.9개 상품을 구입한다. 반면 평균 구매 단가는 낮다. 밀레니얼 세대은 4144원인데 X세대(1965~1976년 출생자)는 4947원, 베이비붐 세대는 6531원이다. 밀레니얼 세대가 시간대와 상관없이 편의점에서 가장 많이 사는 상품은 가공우유다.

트렌드픽 집필진 황윤희 팀장은 “밀레니얼 세대의 특징과 가치관, 쇼핑 행동의 이해를 통해 미래 시장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료:롯데멤버스

자료:롯데멤버스

성화선 기자 ssu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