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철수 "나는 인정 받은 후보. 탄핵 인용되면 지지율 올라갈 것"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사진 안철수 페이스북]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사진 안철수 페이스북]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는 16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 심판이 인용되면 저의 지지율이 올라갈 것”이라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충남도청·세종시청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지지율은 정치 상황에 따라 요동칠 수 있다”며 “청와대에서 박 대통령이 사라지면 제 지지율이 올라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박근혜 정부가 공약을 지키지 못한 이유는 본인의 생각이 아니라 누군가가 만들어준 생각을 외워서 얘기했기 때문”이라며 “다음 대선에선 그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후보들이 자기 나름대로 정국에 대한 해법과 우선순위 가치관을 끄집어 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본인만의 해법으로 “저는 의학ㆍ과학기술ㆍ산업ㆍ교육ㆍ정치 영역에서 인정받았고, 그 능력으로 나라 살리기에 앞장서겠다”며 “나에겐 ‘뉴철수’라는 별명이 붙었다. 앞으로 국민들이 저를 제대로 평가할 수 있도록 더 열심히 다가가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세종시 학교운영장 좌담회에서 자신의 교육혁명 구상을 소개한 뒤 3일간의 충청권 방문 일정을 끝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