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표류중 구조된 북한 선원 송환 '휴일'이어서 연기?

지난 13일 독도 인근에서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다 한국 해양경찰에 구조된 북한 어민 5명의 송환을 연기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16일 말했다.

이 당국자는 "오늘(16일)오전 11시 어민 5명을 판문점을 통해 송환하겠다고 통지했지만 북한측이 응하지 않아 인도하지 못했다"며 "내일(17일) 오전 9시 30분 군사정전위원회를 통해 오후 2시쯤 선원을 송환하겠다는 계획을 다시 전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어민들을 안내할 북한 당국자들이 나오지 않아 송환하지 못했다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그러나 북한측이 송환 장소에 나오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다만, 16일이 북한이 최고의 명절중 하나로 여기는 김정일 전 국방위원장의 생일인데다, 국가공휴일이어서 나오지 않았다는 분석이 있다.

앞서 한국 해양경찰 경비함은 지난 13일 오전 독도 인근에서 기관고장으로 표류하는 북한 선박을 발견하고 선원들을 구조했다. 선원들은 모두 북한으로 돌아가겠다는 의사를 밝혀 정부는 이날 이들을 송환할 계획이었다. 이들은 함경북도 나진항에서 출항했지만 기관고장을 일으켜 표류했고, 해경의 확인 결과 수리가 불가능한 상태여서 북측 선원의 동의 하에 해상에서 폐기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