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말레이 정부 "경찰조사 마친 후에 시신 인도할 것" 공식 발표

말레이시아 정부가 자국에서 피살당한 김정남의 시신을 "모든 경찰 조사와 의학적 절차가 완료된 후에 인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사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아흐매드 자히드 하미디(사진) 부총리는 현지시간 16일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요청에 따라 시신을 인도할 방침이며, 국제법을 어기지 않는 절차에 따라 인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인도 시점에 대한 질문에는 "모든 경찰 조사와 의학적 절차가 완료된 후에 인도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하미디 부총리는 앞서 주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 측이 김정남의 신원을 확인했다면서도 "DNA 확인결과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경찰과 의료진이 최종 결과를 발표할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밝혔다.

한편, 하미디 부총리는 이번 사건으로 말레이시아와 북한 간의 외교적 관계에 어떠한 영향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미디 부총리는 "우리나라에 대사관이 설치된 나라라면 어느 나라든지 그 나라와의 관계를 유지하고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