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준표 경남지사 2심 무죄 선고에 지역 반응…환영, 아쉬움 엇갈려

 
홍준표 경남도지사가 16일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경남지역의 반응이 엇갈렸다. 일부는 반색했지만 다른 쪽에서는 아쉬움을 나타냈다.

경남도청은 오전부터 홍지사 무죄 소식을 크게 반기면서 하루 종일 활기찬 분위기였다. 강남훈 경남도 공보특별 보좌관은 “법원의 현명한 판단으로 (홍 지사가) 누명을 벗게 돼 감사하다”며 “그동안 어려움 속에서도 (홍 지사가) 도정에 전념해 성과가 있었는데 앞으로 더 도정에 매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남도의회 박동식 의장은 “홍 지사가 성완종 리스트사건에 연루돼 마음의 짐을 지고 있었는데,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아 그 짐을 벗고 앞으로 의회와 협력해 더 열심히 도정에 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도내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차주목 자유한국당 경남도당 사무처장은 “당의 입장에서는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하고 환영하는 분위기다”며 “홍 지사가 무죄를 선고 받으면서 우리 당의 유력한 대선 후보 중에 한 명으로 급부상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과 국민의당 경남도당은 논평을 내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민주당은 이날 논평에서 “2심 재판부의 선고가 아쉽다”며 “홍 지사는 2심에서 무죄를 받았다고 경거망동하지 말고 대법원의 판결을 기다리면서 자중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논평에서 “항소심 무죄 선고를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며 “홍 지사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한 진실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창원=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