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말레이 경찰 "북한 외 타국 소행일 가능성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 형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살된 가운데 현지 경찰이 "북한이 아닌 다른 나라의 소행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사진 채널 뉴스아시아 홈페이지]

[사진 채널 뉴스아시아 홈페이지]

말레이시아 연방경찰청 특수수사국장인 후지 하룬은 현지 언론 '채널 뉴스아시아'와의 인터뷰에서 "여러 가능성 가운데 하나"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하룬 국장은 "타국 요원들이 앞서 김정남을 타깃으로 여러차례 작전을 벌여온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밝혔다. 북한 김정은 정권 외에도 김정남을 노리는 주체가 추가로 있었다는 것이다.

하룬 국장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중"이라며 강력범죄 수사팀을 비롯해 여러 부서들과 함게 이번 사건을 수사중이라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