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말레이 "우리와 관계 맺은 어느 나라의 요청도 수용할 것" 애매한 속내

말레이시아 정부가 자국에서 피살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시신을 인도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아흐매드 자히드 하미디 부총리는 현지시간 16일 "아직 남아있는 절차가 있다"면서도 북한이 김정남의 시신을 인도해줄 것을 요청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AFP 통신과 현지 언론 '뉴스트레이츠타임스'가 보도했다. 하미디 부총리는 하지만, 인도 시점 등에 대해선 구체적인 언급을 하지 않았다.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 `뉴스트레이츠타임스` 취재기자가 아흐메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를 만나 김정남 시신의 인도 가능성을 물었다. [사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AFP 통신 취재기자가 아흐메드 자히드 하미디 말레이시아 부총리를 만나 김정남 시신의 인도 가능성을 물었다. [사진 뉴스트레이츠타임스 홈페이지]

하마디 부총리는 이날 지역 경제인들과의 모임에 참석한 후 '북한의 김정남 시신 인도 요구'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는 추후 절차가 남아있더라도 어느 나라의 요청이든지 이같은 요청을 수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즉각 시신을 인도한다는 확답은 없었으나 시신 인도 가능성은 시사한 것이다.

하마디 부총리는 "우리의 정책은 말레이시아와 외교관계를 맺는 상대 국가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주말레이시아 북한 대사관측은 시신이 안치된 쿠알라룸푸르 병원을 찾아 시신의 즉각 인도를 요구했으나 말레이시아 경찰은 부검 등 절차를 거친 이후에 가능하다며 이를 거절한 바 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