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NHK "김정남, 신경성 독가스 'VX'에 당했다"…한국 정부관계자 인용

김정남 암살에 맹독성 신경 가스가 사용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일본 공영방송 NHK는 16일 한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남의 시신 상태로 볼 때, 신경성 독가스를 사용한 것으로 보이고 맹독성인 'VX 가스'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도했다.

VX 가스는 독성이 사린가스의 100배가 넘을 만큼 강력한 독극물이다. 다량 노출되면 10~15분 사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북한 공작원들이 과거부터 VX 가스를 암살에 자주 사용했다고 NHK는 전했다. 일본에선 1994년 오움진리교 신자가 오사카에서 회사원 남성을 상대로 VX 가스를 사용해 살해한 바 있다.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은 1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김정남은 독살됐다"고 말했다. 한국 정보당국이 시신 상태 등을 보고 판단한 결과라는 것이다. 입가에 기포가 묻어있는 점 등이 독살의 증거로 보인다는 견해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