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기춘 풍자 트로트 ‘모르쇠’ 인기…가사 들으면 ‘폭소’

‘모르쇠’라는 제목의 트로트 곡이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이 노래는 15일 음원이 발매된 이후 각종 SNS와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계속 확산하고 있다.

제목에서도 알 수 있 듯 이 노래는 국회의 이른바 최순실 청문회에 출석해 시종일관 ‘모르쇠’로 일관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풍자한 노래다.
 

유지성씨가 작사·작곡을 맡았고 트로트 가수 권윤경씨가 불렀다. 가사는 대부분 김 전 실장의 말을 모아 만들었다.

“몰라요, 모릅니다, 기억이 안 납니다”, “제가 왜 거짓말을 하겠습니까 본 적도 들은 적도, 만난 적도 통화한 일도 없습니다” 등이다.

또 “일곱 시간 행적도, 올림머리 사연도 나는요 모릅니다 정말 몰라요”, “보안손님 이름도, 불법미용 시술도 나는요 모릅니다 정말 몰라요 내 이름은 후안무치 나는 철판 모르쇱니다”라는 가사도 김 전 실장을 비판하고 있다.

한편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은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관여한 혐의로 지난달 21일 구속됐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