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남 암살 용의여성, 장난으로 가담했다더니…변장 시도 정황 포착

김정남 암살 용의자로 체포된 베트남 국적 여성 도안티흐엉이 체포 전 경찰을 따돌리기 위해 변장하는 등 조직적으로 사건에 가담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장난인 줄 알고 가담했다”는 경찰 진술과 배치되는 내용이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도안은 사건 발생 이틀 전인 지난 11일 쿠알라룸푸르 공항 인근의 한 호텔에 도착했다. 그가 타고 온 승용차는 청바지 차림을 한 도안을 내려준 뒤 떠났다.

호텔 직원들은 도안이 “1박을 하겠다”며 투숙했으며, 숙박요금을 낸 뒤 객실로 들어갔다고 전했다. 이때 호텔 카운터에 도안티흐엉 명의의 여권을 제시했다고 직원들은 말했다. 이튿날 도안은 1만링깃(약 256만원) 뭉칫돈을 들고 와 투숙 연장을 요청했지만, 예약이 꽉 차 호텔을 떠났다. 이후 인근의 다른 호텔로 가 “가족과 연락해야 한다”며 인터넷이 잘 연결되는 방을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은 보도했다.

호텔 종업원은 김정남 피살 직후인 13일 오후, 도안의 머리가 단발로 짧아졌으며 공항 CCTV에 촬영된 것처럼 ‘LOL’이 적힌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고 전했다. 이 호텔 직원은 교도통신에 “(이 여성이 묵던) 호텔 객실 바닥에 머리카락이 흩어져 있어서 청소원이 불만을 호소했다”고 말했다.
도안은 2박 요금을 선불로 냈지만 “인터넷 접속이 잘 안된다”며 하루 뒤 호텔을 떠났다.
쿠알라룸푸르=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