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설가 김동리 선생의 아들, 탄핵심판 朴 대리인단에 합류

[중앙포토]

소설가 김동리 선생의 아들이자 『탄핵을 탄핵한다』의 저자 김평우(72·사진) 전 대한변호사협회 회장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의 대통령 측 대리인으로 합류했다.

박 대통령 측 이중환 변호사는 16일 “김 전 회장이 변호인 선임계를 접수했다”며 “오늘 대심판정엔 출석하지만 변론은 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1945년 경남 사천 출생인 김평우 전 회장은 1967년 서울대 법대를 졸업해 1967년 사법시험 8회에 합격했다.

1972년 서울민사지법 판사로 임관했으며 1979년 미국 하버드대 로스쿨을 수료했다. 1982년 변호사 개업 후 한국과 미국을 오가며 활동했다.

그는 13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내용의 저서 『탄핵을 탄핵하다』를 출간하기도 했다.

그는 이날 출판 기념 강연회에서 “어떻게 대통령이 자기 국민을 죽는 것을 고의로 방치했다는 것인가”며 “실수한 것을 가지고 사람을 죄를 준다면 어떡하나. 고의로 한 게 아니면 죄가 될 수 없다”고 박 대통령을 변호한 바 있다.

그는 또 9일 원로법조인 8명과 함께 탄핵의 절차적 정당성의 문제 삼는 신문 광고를 싣기도 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