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남 피살 두번째 용의자, 25세의 인도네시아 여권 소지자"

현지시간 15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암살 사건에 연루된 용의자 1명이 말레이시아에서 추가로 체포된 가운데 이 여성이 인도네시아 여권 소지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암살에 연루된 것으로 보이는 또 다른 여성 1명을 추가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체포된 용의자는 인도네시아 여권 소지자였으며, 여권에 적힌 이름은 시티 아이샤(Siti Aishah)다. 생년월일은 1992년 2월 11일로 25세인 것으로 파악됐다.

탄 스리 칼리드 아부 바카르 경무관은 현지시간 16일 언론 인터뷰에서 "여권 조사 결과, 아이샤는 인도네시아 세랑 출신으로 파악됐다"며 "CCTV 영상을 토대로 추적에 나서 검거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아부 바카르 경무관은 이날 새벽 2시 아이샤를 체포했으며, 체포 당시 주변에 다른 인물 없이 홀로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김정남 암살에 가담한 것으로 파악된 여성 2명은 모두 붙잡혔다. 경찰은 이번 사건에 연루된 남성 4명을 쫓고 있다.

신경진, 박상욱 기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