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살 소녀, 구글에 입사지원…직접 답변서 보낸 구글 CEO

클로이 브리지워터(오른쪽)가 구글에 보낸 입사지원 편지와 구글 CEO가 직접 작성한 답장(가운데 작은 사진). [출처 데일리메일 페이스북 캡처]

클로이 브리지워터(오른쪽)가 구글에 보낸 입사지원 편지와 구글 CEO가 직접 작성한 답장(가운데 작은 사진). [출처 데일리메일 페이스북 캡처]

영국의 7살 소녀가 구글에 입사지원을 했다가 구글 CEO로부터 답장을 받아 화제가 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헤리퍼드셔 주에 사는 7살 소녀 클로이 브리지워터는 “구글에서 일하면 미끄럼틀이랑 카트를 타고, 푹신한 쇼파에 앉아 일할 수 있다고 들었다. 그곳에서 일하고 싶다”며 이 회사에 입사지원 편지를 보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클로이는 입사 지원에 앞서 그의 아빠에게 “나중에 커서 구글에서 일하고 싶다”고 말했고, 그의 아빠는 “이력서를 보내면 되는데, 아직 어리니까 편지를 보내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클로이는 “컴퓨터와 로봇을 좋아한다”며 “학교에서 ‘착한 아이’라는 소리를 듣고, 스펠링도 잘 외우고 읽기도 잘한다”며 자신의 장점을 적어 구글에 편지를 보냈다.

클로이의 편지를 받은 구글의 CEO 선다 피차이는 클로이에게 직접 답장을 보냈다. 그는 “입사지원을 해줘 고맙다”며 “학교 공부를 마치고 구글 입사지원서를 받게 될 때를 기대한다”고 적었다.

IT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이 편지는 실제로 피차이 CEO가 직접 작성했다고 한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