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말레이 경찰, 김정남 살해 용의자 1명 추가 체포”

 
김정남(46) 살해 용의자 1명이 추가로 경찰에 체포됐다. 베트남 국적의 또 다른 살해 용의자가 체포된 지 하루 만이다.

현지 통신사 베르나마가 16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씨 암살과 연루된 다른 1명의 용의자를 추가로 체포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앞서 체포된 여성 외에 또 다른 여성 1명이 이 사건과 관련해 체포됐다며, 이날 중 체포에 관한 공식 발표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15일 김정남 암살 사건의 용의자인 베트남 국적 여성이 1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체포됐다. 말레이시아 경찰 당국은 “김정남 암살 현장 인근의 폐쇄회로TV(CCTV)에 포착된 여성으로 간주되는 도안티흐엉(29)을 체포했다”며 “도안은 베트남 여권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체포 당시 혼자였다”고 밝혔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도안은 1988년 5월 31일생으로 출생지가 ‘남딘(Nam Dinh, 南定)’이라고 적힌 신분증을 갖고 있었다.

말레이시아 수사 당국은 도안과 함께 범행을 한 여성 용의자 외에 남성 용의자 4명이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이들의 뒤를 쫓고 있다. 남성 4명이 망을 보고 도주로를 확보하는 동안 여성 2명이 암살에 나섰다는 것이다.

한편 김정남 살해에 가담한 혐의로 붙잡힌 베트남 국적의 여성 용의자는 “도주한 남자 4명의 사주를 받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자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