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심상정, 故노무현 전 대통령 방명록 논란에 "언짢게 했다면 잘못된 일"

 
[중앙포토]

[중앙포토]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한 뒤 남긴 방명록이 구설에 오르자 "책임은 전적으로 글을 쓴 제게 있다"고 적었다.

15일 심 대표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지난 10일 봉하마을 찾아서 남겼던 방명록이 말을 낳고 있다"며 이 같은 내용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을 누구보다 그리워하는 사람들을 언짢게 했다면, 뭔가 잘못된 일"이라고 인정했다.

심 대표는 "대통령에 출마하며 '노동이 있는 민주주의'를 전면에 내걸었다"며 "나아가 친-노동을 의미하는 친노(親勞) 정부 수립이 '새로운 대한민국'을 바라는 촛불의 요구이며, '사람 사는 세상'을 함께 꿈꿔온 세력의 승리 전략이라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노무현 전 대통령과의 인연을 회고하며 저 나름의 각오와 다짐을 영전에 올렸다"며 "이번 방명록은 제게는 노무현 대통령에게 올리는 대선 출사표 같은 것이었다"고 덧붙였다.

심 대표는 그러면서 "노(勞)와 노(盧)를 함께 떠올린 저의 마음은 이런 것이었다"며 "그래도 서운하고 언짢은 분들이 계시다면 지난해 서거 7주기에 썼던 '노동 변호사 고(故) 노무현 전(前) 대통령을 기리며'를 다시 인용하는 것으로 제 마음을 전한다"고 글을 마쳤다.

심 대표가 인용한 글은 지난해 5월 올린 글로 "이석규 열사의 죽음을 애도하고 규탄하는 집회 자리에서 심상정은 노동 변호사 노무현을 만났다. 이후로도 두 사람은 꽤나 오랜 시간 노동자들의 투쟁 현장을 함께 지켰던 친노(親勞)였다"며 '친노'를 언급했다.

지난 10일 심 대표는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방문해 노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고 방명록에 '친노(親勞) 정부 수립하여 사람 사는 세상 만들겠습니다'라고 적었다.

이를 두고 노 전 대통령 지지자들 중 일부는 "'친노'를 비꼰 것"이라며 굳이 고인 방명록에 저런 말장난을 써야 했느냐"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오영환 부소장 : oh.younghwan@joongang.co.kr (02-751-5515)
1988년 중앙일보 입사 이래 북한 문제와 양자 외교 관계를 비롯한 외교안보 현안을 오래 다뤘다. 편집국 외교안보부장ㆍ국제부장과 논설위원ㆍ도쿄총국장을 거쳤고 하버드대 국제문제연구소(WCFIA) 펠로우를 지냈다. 부소장 겸 논설위원으로 외교안보 이슈를 추적하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