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들 같아서"…둘만 있을 때 공익근무요원 성추행한 50대 공무원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의 한 50대 남성 공무원이 공익근무요원의 가슴과 신체 주요 부위를 수십 차례 만지는 등 성추행해 검찰에 송치됐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강제 추행 혐의로 A(57)씨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7급 공무원인 A씨는 지난해 8월부터 12월 말까지 모두 34차례에 걸쳐 자신이 관리하는 공익근무요원 B(22)씨의 가슴이나 신체 주요 부위를 툭툭 치거나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다섯 달에 걸친 성추행을 괴로워한 B씨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다른 직원들이 없을 때 B씨의 신체를 건드린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B씨를 아들처럼 귀엽게 생각하고 한 행동"이라며 "성적인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기관은 B씨가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하자 피해자를 다른 곳으로 인사조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