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상호 "자유한국당 국회 보이콧, 한심해"

  
자유한국당이 국회 의사 일정을 전면 거부한것과 관련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한심한 대응"이라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자유한국당의 국회 보이콧에 대해서 정말 어리석은 판단이라고 경고하고자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지금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고 김정남이 암살당한 이 중차대한 시기에 환노위 차원의 청문회 채택건을 가지고 전체 국회 상임위 불출석하는 것은 집권여당의 자격이 없는 한심한 대응"이라며 "지금이 이런 투정부릴 때인가"라고 되물었다.

또 우 원내대표는 "민생도 챙겨야 하고 국가 안보위기도 챙겨야하는 이 시기에 집권여당이 보이는 태도는 한심하다"며 "그러려고 당명바꾸고 세레모니 했나. 무엇이 바뀌었나. 그전보다 더 안 좋아진 것 같다. 어른스러운 태도 보여달라. 저는 이 문제 양보하지 않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서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기한이 임박한 것과 관련해 우 원내대표는 "특검 연장 관련해서 황 총리는 신청이 오는 즉시 입장을 밝혀달라"며 "협상 대표인 김도읍 수석이 '(황 대행이 특검) 연장 안 할리가 있냐'고 우리를 설득했다. 황 총리는 김도읍 수석의 말에 답변해달라. 반드시 연장해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