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바람피웠지?" 동거녀 의심해 흉기로 살해한 50대

1년 6개월간 동거한 여성이 바람을 피웠다고 의심해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16일 살인 혐의로 A씨(58)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50분쯤 인천시 남동구의 한 빌라에서 함께 살던 B씨(55·여)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B씨를 흉기로 찌른 뒤 경찰에 "집에 사람이 피를 흘리고 죽어있다"고 신고했다. 이후 출동한 경찰이 추궁하자 "내가 살해했다"고 자백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와 B씨는 1년 6개월 전부터 동거한 사이다. 꽃게잡이 선원인 A씨는 꽃게철엔 바다에서 조업을 하고 금어기에만 뭍으로 와서 B씨와 함께 살았다. 겨울 금어기인 탓에 조업을 나가지 않고 집에 있던 A씨는 B씨가 바람을 피웠다고 의심해 이날 술을 마시고 범행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경찰에서 "꽃게잡이 배를 타고 번 돈을 모두 B씨에게 줬는데 B씨가 바람을 피우는 등 행실이 좋지 않고 말도 잘 듣지 않아 속이 상해 전날 술을 많이 마셨다"며 "말다툼을 하던 중 B씨가 자꾸 거짓말을 해 홧김에 흉기로 찔렀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수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바람을 피우지 않았다고 주장하는데 A씨가 이를 의심해 싸움이 일어난 것 같다"며 "A씨가 만취상태로 횡설수설하고 있어 술이 깨면 다시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