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베를린국제영화제서 홍상수ㆍ김민희 신작 오늘 개봉…“참석하겠다”

홍상수 감독은 앞서 영화사를 통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상영전 행사에 참석 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 [사진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캡처]

홍상수 감독은 앞서 영화사를 통해 베를린국제영화제 상영전 행사에 참석 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 [사진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캡처]

제67회 베를린국제영화제가 지난 9일(현지시간) 개막한 가운데 홍상수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는 16일 공식일정이 예정돼 있다.

한국영화 중에서는 홍 감독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장편 경쟁 부문에 올랐다. 베를린영화제에 따르면 홍 감독의 신작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가 이날 전세계 최초 상영된다. 이후 17일부터 20일까지 다섯 차례 상영 계획이 더 잡혀있다.

이 영화는 유부남과 사랑에 빠진 여배우 영희의 이야기를 그렸으며 배우 김민희가 주연을 맡았다. 홍 감독과 김민희의 불륜 스캔들이 터진 후 두 사람이 강원도 일대에서 두 번째로 호흡을 맞춘 작품이다.
영화제 홈페이지에 소개된 홍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사진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캡처]

영화제 홈페이지에 소개된 홍 감독의 영화 ‘밤의 해변에서 혼자’. [사진 베를린국제영화제 홈페이지 캡처]

이날 레드카펫 행사와 프리미어 시사회, 포토콜, 공식 기자회견 등 전반적인 큰 행사들이 모두 치러진다. 이에 홍 감독과 김민희가 함께 모습을 드러낼지에 대해 관심이 모여지고 있다.
영화가 경쟁 부문에 오른 만큼 홍 감독은 앞서 영화사를 통해 참석 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 동반참석하게 되면 홍 감독과 김민희가 불륜 스캔들 이후 공식석상 첫 등장이다.

영화에는 주연인 김민희를 비롯해 서영화, 정재영, 문성근, 권해효, 송선미, 안재홍, 박예주 등이 출연한다.

한국영화는 홍 감독 작품을 포함해 총 6편이 초청됐다. 1980년대 전두환 정권 당시 상영이 금지됐던 ‘최후의 증인’(1980, 이두용 감독), 유현목 감독의 대표작 ‘오발탄’(1961), 장우진 감독의 극영화 ‘춘천, 춘천’(2016)이 포럼 부문에 초청됐다. 다큐멘터리 ‘앙뚜’(2016, 문창용ㆍ전진 감독)은 청소년ㆍ어린이영화를 상영하는 제네레이션 부문에, 현대 미술가 차재민의 단편 ‘12’(2016)가 영상 미술 작품을 선보이는 포럼 익스펜디드 부문에서 상영된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