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정남 시신 부검 완료

 
김정남(46)의 시신 부검이 7시간 만에 마무리됐다. 김정남의 시신 부검을 완료한 말레이시아 당국은 부검결과 발표와 함께 시신 인도절차에 돌입할 전망이다.

15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경찰은 낮 12시 45분부터 오후 8시(한국시간 오후 9시)까지 쿠알라룸푸르병원에서 김정남의 시신을 부검했다.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현지 부검 기술이 떨어지고 김정남 덩치가 커 시간이 다소 많이 걸렸다는 설명이다.

부검을 끝낸 말레이시아 경찰은 조만간 사인과 암살 수법 등 부검 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보이며 시신 처리 방침을 정하는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이 지난 13일 피살된 이후 북한은 사건의 진상이 밝혀지기도 전에 이미 시신 인도를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말레이시아 당국은 ‘속지주의’를 내세워 사인 규명을 위한 부검을 함으로써 시신 확보를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졌다.

북한 대사관은 앞서 김정남이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피살된 직후 그의 시신 인도를 강력히 요구했으나 말레이시아 경찰은 “진상규명 없이는 인도할 수 없다”며 즉각 인도를 거절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