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문수 "리스트는 행정의 기본"…진중권 "블랙리스트로 범죄 저질렀단 거냐"

 
[사진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사진 채널A `외부자들` 방송 캡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가 "리스트는 행정의 기본인데 그것을 블랙리스트라고 이름 붙인 것이 과연 탄핵 사유가 되느냐"고 주장했다.

14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과 전화 연결을 한 김 전 지사는 박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첫째, 탄핵 사유서에 있는 세월호 (관련 의혹은) 말이 안 되는 이야기"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를 들은 진중권 교수는 "그럼 지사님도 블랙리스트로 사람들 차별하고 범죄를 저지르셨단 얘기냐"고 물었고 김 전 지사는 "저는 블랙리스트를 만든 것은 아니지만 모든 행정에는 다 리스트가 있다"고 답했다.

진 교수는 "지사님이 만드신 게 리스트입니까? 블랙리스트입니까?"라고 다시 한 번 물었고 김 전 지사는 "블랙리스트라는 말을 붙여서 사람을 몰아치는 것은 인민재판"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진 교수도 목소리를 높여 "지사님이 도시사 때 만드신 리스트가 이번에 나온 블랙리스트랑 성격이 같다는 거죠?"라고 질문했고 김 전 지사는 "블랙리스트라는 이름을 붙여서 사람을 일방적으로 매도하는 방식은 안 맞다. 행정에 대해 기본적인 것을 아는 분들은 리스트를 만드는데 그것이 어떻게 적용되야 하는지를 봐야 한다"고 응수했다.

진 교수는 "한 마디만 더 하겠다"며 "'나라를 바로 세우기 위해 그보다 더한 것이라도 해야 하는 것 아니냐' '미르·K스포츠재단을 설립한 것이 무슨 문제가 되느냐'는 얘기를 하셨다. 앞으로 자유한국당에서 뽑은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보다 더한 짓도 하겠다는 얘기 아닙니까?"라고 말했다.

이에 김 전 지사는 "지금처럼 세월호 뭐 했느냐, 온갖 루머와 이런 걸 통해서 대통령을 탄핵하는 것은 국회는 그런 일을 할지 몰라도 헌법재판소는 올바른 판단을 내려주실 것으로 믿고 있다"며 구체적인 답변은 하지 않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