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순실, KT스포츠단 사장 인사에도 개입했나

'비선 실세' 핵심 인물로 꼽히는 최순실(61)씨가 KT 사장급 인사에도 개입한 정황을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포착했다고 한국일보가 1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을 따르면 지난해 초 최씨는 측근인 김성현(44) 미르재단 전 사무부총장에게 “KT 스포츠단 사장을 추천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김씨는 김준교(62) 당시 중앙대 부총장을 추천했다. 실제로 김 전 부총장은 같은 해 2월 29일 KT스포츠단 사장으로 선임됐다. 특검팀은 최씨의 조카 장시호(38)씨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진술을 확보했다.

하지만 김 전 부총장은 중앙대 시각디자인과 동 대학원을 졸업한 인물이다. KT 측은 김 전 부총장 선임 당시 그가 예체능부총장-안성캠퍼스 발전기획단장을 역임하고, 지난 2013년부터 야구·축구·농구 등 스포츠팀 육성을 이끌었다는 이유로 스포츠단 사장에 선임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당시 KT는 "KT 스포츠가 운영 중인 야구와 농구, e-스포츠, 사격, 하키 등 프로와 아마추어 선수단의 전력 향상을 위해 완전히 차별화된 시스템을 도입할 적임자이라 판단했다"며 "스포츠에 브랜드를 접목하고 수원 KT 위즈파크 디자인, 마케팅 이벤트 등 팬서비스를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브랜드 마케팅 전문가로서 김준교 사장을 선임하게 됐다"고 선임 배경을 설명한 바 있다.

 

김준교 전 중앙대학교 부총장의 산업디자인학과 교수 시절 사진. [사진 중앙포토]

김 전 부총장이 스포츠와 무관한 인물이고, 인사철이 아닌 시점에 ‘나홀로 인사’를 통해 영입됐다는 점에서 '낙하산' 논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특히 김종덕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의 친분이 작용했다는 설이 끊이지 않았다. 김 전 장관은 차은택 전 문화창조융합본부단장과 CF제작사 ‘영상인’에서 함께 근무한 인연이 있고, 김 전 부총장과는 학회에서 인연을 쌓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부총장은 2016년 11월 30일 고혈압 등 건강사의 이유로 사표를 제출했다. KT스포츠단 사장에 선임된지 9개월 만의 일이다.

특검팀은 최씨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를 배후에서 조종해 KT의 돈을 가로채려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지난해 2월 최씨는 장씨에게 ‘KT 알파인스키 실업팀 창단 기획안’이 포함된 ‘KT 스키 창단 계획서’를 작성하도록 지시했다. 최씨는 이 계획서와 더블루케이의 용역 제안서를 종이 봉투에 담은 뒤 ‘V’ 표시를 하고 “VIP에게 보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로 이 계획서를 담은 봉투는 박 대통령을 거쳐 황창규(64) KT 회장에게 전달됐다. 황 회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지난해 2월 박 대통령이 이 봉투를 자신에게 전달하며 “이 안에 들은 내용을 검토해 달라”고 말했다고 진술한 바 있다.

한편 이날 KT 관계자는 당시 인사와 관련해 "KT스포츠 사장은 다양한 채널을 통해서 추천을 받았다"라며 "검증절차를 거쳐 선임한 것"이라고 재차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