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드 반대’ 철회 수순 밟는 국민의당

김정남 피살 소식은 정치권을 잔뜩 긴장시켰다. 새로운 북한 변수에 민심이 어떻게 요동칠지 각 정당과 대선후보 진영이 촉각을 곤두세웠다.

가장 민첩하게 움직인 건 국민의당이었다.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에 반대한다’는 기존 당론을 다시 논의하기 위해 17일 의원총회를 열기로 했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15일 “김정은은 자신의 이복형까지 무참하게 사살하는데 국제사회의 압력이 들어갔을 때 무슨 짓을 못하겠느냐”면서 이런 계획을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상황이 바뀌었기 때문에 의총에서 반대 당론이 철회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이날 대전을 찾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전시작전권 환수 문제에 대해 “안보 상황이 안정되고 우리 자체의 대북 우위 능력을 구비할 때까지 현재의 연합방위 체제를 그대로 존속시키겠다”고 말했다. 지난 대선 때 “2015년 전시작전권 전환을 예정대로 추진하겠다”고 했던 주장을 뒤집은 셈이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대선주자들은 ‘사실 파악’과 ‘국민 불안 해소’를 강조하는 등 신중한 태도였다. 문재인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 암살이라면 있을 수 없는 아주 야만적인 일”이라면서도 “정부가 하루빨리 사실관계를 확실히 파악하고 안보에 미칠 영향을 냉정하게 분석하며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희정 충남지사도 “사실이라면 아주 경악할 사건”이라며 “국민 여러분과 함께 힘을 모아 불안 요소에 흔들리지 말고 힘을 모아 나가자”고 했다. 사드 반대론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은 “(김정남 피살로) 입장 변화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민주당 관계자들 사이에선 “미사일 발사와 김정남 피살을 계기로 북풍 정국이 조성될까 우려스럽다”거나 “북풍의 영향이 예전보다 축소됐지만 안보는 여전히 여당에 힘을 실어주는 소재 아니냐”는 불안감이 표출됐다.

바른정당의 유승민 의원은 긴급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이어 김정남 암살 등을 보면서 국가 안보 태세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다”며 “김정은 집단이 상상을 초월한 도발을 언제든지 저지를 수 있다는 점을 일깨웠다”고 말했다.

유성운·안효성 기자 pirate@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