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분권형 개헌” 손 잡은 김종인·김무성·정의화

정의화 전 국회의장,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오른쪽부터)이 15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조찬 회동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김 의원은 회동을 마친 뒤 “불안정한 대선 정국에 대한 걱정과 미래를 생각해서는 분권형 개헌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사진 김현동 기자]

정의화 전 국회의장,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대위 대표,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오른쪽부터)이 15일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조찬 회동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김 의원은 회동을 마친 뒤 “불안정한 대선 정국에 대한 걱정과 미래를 생각해서는 분권형 개헌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사진 김현동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와 김무성 바른정당 의원, 정의화 전 국회의장이 15일 분권형 개헌에 뜻을 모았다.

김무성 의원은 이날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조찬을 한 후 “탄핵 정국에 따른 심각한 사회 갈등과 불안정한 대선 정국에 대해 걱정을 같이했다”며 “우리나라의 미래를 생각해선 분권형 개헌이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헌에 대해선) 김종인 전 대표가 독일에 다녀오면 다시 만나 얘기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정의화 전 의장 역시 “(개헌에 대해서는) 세 사람이 거의 의견 일치를 보고 있다”며 “분권형 내지는 이원집정부제를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 사람은 정치권의 대표적 개헌론자이자 제3지대론자로 꼽힌다. 김 전 대표는 이날 모임에 대해 “전반적인 정국과 나라가 직면하고 있는 정치 상황에 대해 여러 가지 우려를 이야기하고 끝났다”고만 말했다.

글=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사진=김현동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