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당신은 오늘 레드 카펫 주인공” 딱딱한 졸업식 ‘졸업’

14일 부산 부일외고 졸업식. 레드 카펫 위의 졸업생들에게 카메라 플래시가 터졌다. [부산=송봉근 기자]

14일 부산 부일외고 졸업식. 레드 카펫 위의 졸업생들에게 카메라 플래시가 터졌다. [부산=송봉근 기자]

지난 14일 오후, 졸업식이 열리는 부산 부일외고 강당 통로에 붉은 카펫이 깔렸다. 이어 검정색 가운을 입은 졸업생들이 입장하자 10여 대의 카메라가 일제히 플래시를 터뜨렸다. 카펫 옆에 줄지어 있던 1, 2학년 후배들은 함성과 박수로 졸업생을 맞았다. 카펫을 따라 걷던 졸업생들은 환한 미소를 지으며 영화제 속 스타들처럼 손을 흔들었다. 부일외고는 2011년부터 이런 영화제 같은 졸업식을 치르고 있다. 이 학교의 박민영 부장교사는 “힘겨운 고교 시절을 이겨낸 졸업생 모두가 주인공이란 의미”라고 소개했다.

이날 졸업생 200여 명은 빠짐없이 강단에 올랐다. 일일이 교장에게 덕담을 듣고 졸업장을 받고 악수를 나눴다. 성적우수상·공로상·봉사상 등 소수 학생만 강단에 올라 받던 상은 교실별로 시상식을 따로 했다. 이런 상을 받지 못하는 졸업생을 위한 배려다. 졸업생 김유영(19)양은 “두고두고 추억이 될 장면이 생겼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처럼 엄격하고 딱딱한 졸업식 대신 재미와 감동을 더한 축제 형태의 졸업식을 치르는 중·고교가 늘고 있다. 지난 8일 서울 관악구 미림여고의 졸업식에선 특별한 동영상이 등장했다. 대형 스크린에 얼굴이 등장하자 졸업생과 재학생 모두 “매점 아저씨다”라며 환호했다. “그동안 고생 많았어요. 힘들거나 걱정되는 일 있으면 언제든 찾아와 맛있는 것 먹고 가세요”라는 매점 아저씨의 축하 인사에 박수와 함성은 더 커졌다. 인근 분식집 사장님, 문구점 아저씨의 영상 덕담도 잇따랐다. 졸업식을 준비한 학생회장 심민정(19)양은 “선생님, 학생뿐 아니라 많은 추억을 안겨준 다른 어른들과 함께 졸업의 기쁨을 나누고 싶었다”고 말했다.

졸업생의 답가로 '걱정말아요 그대'를 합창한 경기외고는 학사모를 높이 던지는 것으로 졸업식을 마무리한다.

같은 날 경기외고 졸업식에선 학생회장이 답사를 마친 뒤 부회장과 함께 가요 ‘걱정 말아요 그대’를 불렀다. 1학년 김주은(16)양은 “첫 소절이 나오자마자 졸업생과 재학생이 따라 부르고 부모님들도 함께 불렀다. 가사가 딱 와 닿아 마음이 뭉클했다”고 말했다.
 
호곡중 3학년 7반의 졸업 협동 그림. 반별로 단체사진을 찍은 뒤 구역을 나눠 그림을 그리고  [사진=호곡중 3학년 7반 제공]

호곡중 3학년 7반의 졸업 협동 그림. 반별로 단체사진을 찍은 뒤 구역을 나눠 그림을 그리고 다시 합쳐 교실 밖에 전시했다.


하루 뒤 졸업식이 열린 경기도 호곡중 3학년 교실 복도엔 반별로 졸업생들의 모습이 담긴 대형 그림이 걸렸다. 반 전체가 모여 사진을 찍고, 이를 토대로 각자 친구 얼굴을 A4용지 크기로 그린 뒤 합쳤다. 졸업생 신재혁(15)군은 “처음엔 귀찮았지만 막상 그림을 만들고 합치는 과정에서 서로 ‘잘 그렸다’ ‘재미있다’며 칭찬하고 웃었다”고 전했다.

졸업식 축사도 천편일률적인 덕담을 벗어나고 있다. 인천 하늘고의 지용택 이사장은 축사에서 “이렇게 혼란한 사회를 물려준 기성세대로서 ‘어떻게 살아라’라고 조언할 자격이 있는지 부끄럽다”며 “포기하거나 불평하며 주저앉지 말라. 비판하고 저항하라”고 했다. 학부모 임채은(48)씨는 “여러 졸업식에 가봤지만 이번처럼 인상적인 축사는 처음이다. 딸도 ‘평생 마음에 새기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글=박형수 기자, 중앙일보 TONG청소년기자단 hspark97@joongang.co.kr
사진=송봉근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