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오늘의 JTBC] 이재명 “나는 노무현 반, 샌더스 반 섞은 후보”

JTBC ‘썰전’에 이재명 성남시장이 출연한다. 유승민 바른정당 국회의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이어 세 번째 ‘타자’다. 썰전은 지난 2일부터 ‘2017 대선주자 릴레이 썰전’이라는 주제로 진행되고 있다. 이날 MC 김구라는 “오늘 부제는 전원책-이재명의 절친노트”라며 화해 분위기를 조성하려 한다. 이재명도 이에 화답해 전원책 변호사에게 “오늘은 평화협정하고 잘 지내보자”며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가려 한다. 하지만 전원책이 “전 세계에서 평화협정이 유지되는 기간은 평균 2년밖에 안 된다”며 퉁명스럽게 말을 받아 웃음을 자아낸다.

이재명은 앞서 유시민 작가가 자신을 “트럼프 반, 노무현 반을 섞은 후보”라고 발언한 것을 언급하며 “노무현 반, 샌더스 반으로 해달라”고 정정을 요구한다. 그러자 이를 지켜보고 있던 전원책은 “두테르테 반, 샌더스 반으로 하라”하며 견제의 끈을 놓지 않는다. 이재명도 이에 지지 않고 “평화협정 끝나는 데 2년은커녕 2분 걸렸다”고 웃어 넘겨 입담을 과시한다. 16일 오후 10시 50분 방송.

노진호 기자 yesno@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