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 갚아도 되는 빚 … credit4u.or.kr서 확인

퇴직 후 치킨집을 내느라 3년 전 A저축은행에서 1000만원을 빌리고 연체를 하고 있는 김모씨는 최근 B대부업체로부터 빚 독촉 전화를 받았다. B업체는 1년 전 A저축은행으로부터 대출채권을 양도받았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사채까지 끌어 돈을 일부 갚았다. 그렇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자신의 대출채권은 C캐피털에 최종 양도돼 있었다. B업체에 돈을 갚을 필요가 전혀 없었던 셈이다.

앞으로는 김씨처럼 부당한 채권추심을 당하는 일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는 4월 1일부터 개인 채무자들이 채권자 변동 내용을 정확히 확인해 볼 수 있는 ‘채권자 변동 조회시스템(credit4u.or.kr)’을 가동한다고 15일 밝혔다.

현재 원리금 연체로 부실화된 대출채권은 대부업체·캐피털사 등으로 매각된다. 이 때문에 채무자는 자신의 빚에 대한 권리가 누구에게, 얼마나 있는지 파악하기 어렵다. 이에 따라 빚을 독촉할 권한이 없는 대부업체가 추심을 하거나 이미 갚은 돈을 또 갚으라고 요구하는 경우가 있었다.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채무자는 빚을 갚으라고 요구할 권한이 있는 최종 채권기관과 채권금액, 양도 일자 및 사유 등을 조회할 수 있다. 채권 소멸시효가 끝났는지도 확인 가능하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