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상] ‘간신배(?) 3인방’… 도대체 어땠길래?

 
이종구 바른정당 정책위의장이 13일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들을 ‘간신배’라고 지목했다.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 새누리당 친박 핵심인 조원진·윤상현·김진태 의원에 대해 “대통령의 (범죄) 행위를 감싼 친박·진박 간신들이 대통령을 망친 것도 모자라 이제는 나라까지 망치려 하고 있다”며 비판한 것이다.

이 의장이 지적한 조원진·윤상현·김진태 의원은 지난 11일 대통령 탄핵을 반대하는 태극기 집회에 참석해 공개 발언에 나선 바 있다.

조원진 의원은 당시 단상에 올라 “박근혜 대통령은 어느 역대 대통령보다도 사심이 없고 부정부패 하지 않았다”며 “오로지 대한민국과 국민만을 위하여 일했던 분”이라고 외쳤다. 윤상현 의원 역시 “탄핵은 반드시 기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태극기를 망토처럼 두르고 나타난 김진태 의원은 “판은 이미 뒤집어졌다. 국정농단을 한 것은 최서원(최순실)이 아니라 고영태”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김 의원은 “이제부터는 멘탈 싸움”이라며 “절대 물러서면 안 된다”고 외쳤다.

이종구 의장이 ‘간신배’로 지목한 조원진·윤상현·김진태 의원의 태극기 집회 당시 발언들을 영상에 담았다.
글·영상=김수지 kim.sooji@joongang.co.kr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