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상]정치 보다 더 힘든건 자식 농사

 
 

온라인으로 자유롭게 의견을 개진해왔던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이제 정들었던 페이스북과 트위터 활동을 끝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이날 오전 아들 장모(17)군이 ‘성매매 의혹’ 등 행실을 둘러싼 논란에 휩싸이자 “수신제가(修身齊家)를 하지 못한 저를 반성한다”며“모든 분들께 깊이 사죄드린다”며 당 대변인과 부산시당 위원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장 의원은 “그동안 SNS 소통이 너무 즐겁고 때론 무척 행복했다”면서도 “하지만 이루 말할 수 없는 욕설과 살인적 댓글에 저로서는 더 이상 소통을 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고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자식 때문에 논란을 일으켰던 정치인들을 영상에 모았다.

영상· 글 조수진 우수진 인턴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