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부해” 채근 대신 칭찬·응원 … 화목한 집 딸·아들 성적도 좋네

고교 전교 1등 81명이 말하는 ‘가화만교성’
"초·중학교 땐 정말 실컷 놀았어요. 그 덕분에 고등학교 와선 공부에 집중할 수 있었어요.”(서울 언남고 3학년 박신혜양)

“엄마·아빠가 뭘 억지로 시킨 게 없어요. 대신에 제가 한 약속에 대해선 책임을 져야 한다고 하셨어요.”(서울 문일고 2학년 김영주군)

고교 ‘전교 1등’들은 공부를 잘하게 된 배경으로 대체로 ‘부모의 신뢰’를 지목했다. 본지 ‘열려라 공부’ 섹션에 실리는 ‘전교 1등의 책상’ 코너에 2013년 6월 이후 최근까지 소개된 81명을 분석한 결과다. 고교로부터 전교 1등을 추천받아 생활습관과 공부법, 부모의 교육법을 소개하는 코너다. 대학 입시 열기가 뜨거운 한국에서 전교 1등 자녀는 부모가 참 고마워할 만한 존재다. 그런데 1등 자녀들은 오히려 “부모님이 진짜 고맙다”고 했다.

“믿고 지켜봐준 부모님께 감사”

박신혜양은 올봄 고려대 생명과학부에 입학한다. 1년 전인 지난해 2월만 해도 “패션 마케터가 되는 게 꿈”이라고 했다. 고교 입학 이후 패션에 관심을 가져 관련 잡지를 정기 구독하고 동대문에 천을 사러 나가기도 하는 박양이었다. 그런데 대학 입시를 준비하다 생명과학 분야로 희망 진로를 바꿨다. 박양은 “내가 관심 있는 분야라면 마음껏 해보라고 응원해 주셨어요. 저를 믿고 지켜봐 주시는 엄마·아빠가 고맙죠.” 어머니 김은경(48·서울 우면동)씨는 “공부는 결국 본인이 하는 것 아니냐. 부모의 역할은 아이가 조금 돌아서 가더라도 자기가 하고 싶은 것을 찾아갈 때까지 기다려 주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교 1등마다 성격과 학습법도 제각각이었지만 부모들의 성향은 비슷했다. 공부 자체보다는 가족의 화목을 중시하며 자녀의 선택을 중시하는 가풍(家風)이 느껴졌다. 말하자면 ‘가화만교성(家和萬敎成)’이라고 할까. 가정이 화목하면 모든 일이 잘 풀린다는 경구(가화만사성·家和萬事成)처럼 가정이 화목하면 교육도 잘 풀린다고 믿는다는 얘기다.

부모가 먼저 나서 학원이나 입시 정보를 찾아 자녀에게 적극 추천하는 것은 매우 드물었다. 일반고에 재학 중인 김영주군의 어머니 박해숙(47)씨는 “영주가 기숙사가 있는 특목고나 자율형사립고(자사고)에 가면 좋겠다고 내심 바랐다”고 했다. 한 번 정도 얘기를 꺼냈으나 영주가 "싫다”고 하자 재차 권유하지 않았다. 박씨는 “아이가 스스로 일반고에 간 것에 대해 책임감을 느끼고 더 열심히 공부하는 것 같더라”고 했다.

대신에 부모가 솔선수범하며 자녀가 공부하는 환경을 자연스럽게 만들어 주는 편이었다. 서울 경희고 2학년 김용훈군은 “어릴 때부터 아침에 일어나 거실에 나가 보면 아버지가 신문이나 책을 읽고 계셨다”고 했다. 김군은 그런 아버지를 따라 책을 읽으며 독서에 친숙해졌다.

독서가 취미인 상위권 학생 많아

전교 1등들은 참고서 외에도 다양한 책을 가까이 하는 학생이 많았다. 신동원 서울 휘문고 교장은 “상위권에는 독서가 취미인 학생이 많다. 꾸준한 독서 덕에 어휘력·표현력·논리력이 길러져 공부에 필요한 기초체력을 갖추게 된 경우들”이라고 설명했다.

부모와 자녀 간의 관계는 매우 친밀해 보였다. 학생들은 “부모와의 대화가 매우 편하며 스스럼없이 고민을 얘기한다”고 했다. 대화는 자녀에 대한 칭찬과 격려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다. 서울 잠실여고 2학년 권혜민양은 “가끔은 나 자신이 부끄러울 정도로 엄마가 내게 칭찬을 많이 해준다. 엄마가 나를 믿고 응원해 주기 때문에 더 열심히 공부하게 된다”고 말했다. 서울 휘문고 1학년 박상하군도 비슷한 얘기를 했다. “성적이 떨어졌다고 해서 엄마한테 혼난 적이 한번도 없어요. ‘열심히 했으니 결과에 연연하지 말자’고만 하셔요.” 박군은 “부모님과 대화하다 보면 스트레스를 싹 털어버릴 수 있다”고도 했다.
 
서울 영동고 2학년 황순영군(가운데)이 집에서 아버지·어머니와 가족여행 사진을 보며 담소를 하고 있다. 황군 같은 전교 1등 학생의 가정은 부모와 자녀 간에 대화가 많고 부모가 자녀를 자주 칭찬하는 게 특징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부모에게 인정받는 자녀일수록 성취욕이 높고 실패를 잘 견뎌낸다고 한다. [사진 장진영 기자]

서울 영동고 2학년 황순영군(가운데)이 집에서 아버지·어머니와 가족여행 사진을 보며 담소를 하고 있다. 황군 같은 전교 1등 학생의 가정은 부모와 자녀 간에 대화가 많고 부모가 자녀를 자주 칭찬하는 게 특징이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부모에게 인정받는 자녀일수록 성취욕이 높고 실패를 잘 견뎌낸다고 한다. [사진 장진영 기자]

전교 1등이라고 해서 실패를 맛보지 않는 것은 아니다. 고교 진학 시 자사고나 특목고(과학고·외고)에 도전하다 실패해 본 경험이 적지 않다. 서울 영동고 2학년 황순영군도 이런 사례다. 황군은 민족사관고에 떨어진 뒤 크게 낙담했다. 자기보다 성적이 낮은 친구는 합격해 실망감이 더욱 컸다. 황군은 불합격 이후 온라인게임에 빠지기도 했다. 부모는 이런 아들을 지켜보며 ‘공부하라’ 채근하는 대신 가족여행을 선택했다. 황군은 “만약 그때 부모님이 다그쳤다면 반항심에 공부를 싫어하게 됐을 것 같다. 부모님이 고마웠다”고 했다. 어머니 임성연(45)씨는 “아이에게 부모는 언제든 기댈 수 있는 버팀목이라고 생각한다. 아이가 힘들어할 때는 믿고 기다려 주는 것이 부모의 중요한 역할인 것 같다”고 말했다.

가정 환경이 자녀의 역량에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는 것은 교육계에선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1966년 미국 존스홉킨스대 제임스 콜먼 교수는 미국 학교 4000곳의 학생 60만 명, 교사 6만 명을 조사해 ‘학생의 가정 환경, 그리고 친한 친구의 가정 환경이 교육정책이나 학교시설·교육과정·교사 질 등보다 학생의 학업성취도에 더 큰 영향을 미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했다. 송인섭 숙명여대 교육학과 명예교수는 “콜먼 보고서 이후 부모와 자녀의 친밀함 등 가정 환경이 자녀의 학업 역량에 가장 큰 영향을 끼친다는 사실은 정설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부모에게 인정받고 있다고 느끼는 자녀일수록 성공에 대한 성취욕이 높고 실패를 잘 극복하는 경향성을 보인다”고 말했다.

글=정현진 기자 Jeong.hyeonjin@joongang.co.kr
사진=장진영 기자
AD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